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20년 03월 05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268 211.63.148.164
2020-03-05 10:08:17
상품시황

골드 가격, 뉴욕증시 상승, 달러화 강세에 하락
골드 가격은 뉴욕증시 상승세와 달러화 강세에 영향을 받으며 하락세를 보였으나 전일 미국의 금리인하 여파가 지속되며 하
락세는 제한받는 모습을 보였다. 전일 금 가격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깜짝 금리 인하를 발표하면서 3.1% 급등했다.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한 대응책으로 금리를 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했다.
연준이 정규 회의가 아닌 기간에 깜짝 금리를 인하한 것은 금융위기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제 연준뿐 아니라 다른 중앙
은행들도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부각되며 금 가격 하락세를 제한하였다.
RBC웰스매니지먼트의 조지 게로 이사는 "연준의 금리 인하로 금의 상승 흐름이 지지가 됐다"고 말했다.
그래나이트셰어스의 라이언 지아노토 이사는 "안전자산으로 금 지위가 유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FXTM의 한 탄 전략가는
"2020년을 맞이할 때 세계 경제 상황은 취약했고 회복에 대한 희망은 코로나19로 인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마렉스 스펙트론의 데이비드 고베트 이사는 "그동안 금 하락이 충분했고 이제 금리 인하와 부양책 등으로 인해 상승할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노르딧 에셋 매니지먼트의 세바스찬 갈리 전략가는 "연준의 금리 인하는 다른 중앙은행들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으로 같은
경로를 밟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ㆍ 금 현물 전 거래일 대비 $4.02 하락한 $1,635.450
ㆍ 은 현물 전 거래일 대비 보합인 $17.1800




달러/원 환율

5일 달러-원 환율은 1,180원대 초반까지 밀리면서 무거운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시장의 위험자산 선호 심리는 중앙은행들의 완화정책에 대한 공조 기대로 되살아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에는 비교적 둔화되는 모습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한 데 이어 캐나다 중앙은행(BOC)도 같은 폭의 인하
를 발표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처음으로 50bp의 금리 인하를 단행한 셈이다.
유럽중앙은행(ECB)과 영란은행(BOE), 일본은행(BOJ)도 뒤이어 부양에 나설 가능성도 크다.
시장이 연준의 추가 금리 인하를 가격에 반영하고 있는 가운데 증권 시장이 호조를 이어갈 경우 달러-원 1,170원대 후반까
지도 하단이 열릴 수 있다.
반면 한국은행 임시 금융통화위원회에 대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전일 이주열 총재는 긴급 간부회의 결과를 보도자료를 통해 전하며 "앞으로의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시장 안
정화 노력을 적극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향후 통화정책을 운영함에 있어 이와 같은 정책여건의 변화를 적절히 감안할 필요가 있겠다"고 언급하기도 했으
나 오는 4월 금통위 전에 기준금리가 인하될 수도 있겠다는 시장의 기대는 채우지 못했다.   
한은은 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겠다는 의도로 장 마감 후 오후 3시 46분에 내용을 공개해 관련 실망감은 이날 장중 일부 반
영될 수 있다.
정책 여력이 많지 않아 한은이 연준의 '빅컷'에 동참하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에 달러화는 약세 방향이 맞아 보인다. 
미국 정치 이벤트도 리스크온 재료로 소화될 수 있다. 
뉴욕 증시에서 주가는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이 '슈퍼 화요일'에서 민주당 경선 선두로 오르자 급반등했다.
월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원하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약진을 두려워한다.
샌더스 후보가 3차 경선까지 우위를 점하자 골드만삭스는 투자자들에게 풋옵션을매수할 것을 조언한 바 있다.
급진 성향의 샌더스는 감세 정책을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국방비 축소, 사회보장 비용 확대 등을 공약으로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 다음 대통령이 민주당에서나온다면 차라리 온건한 바이든을 택하겠다는 것이다.
뉴욕 증시에 이어 국내 증시 또한 호조세를 나타낼 경우 최근의 '셀 코리아' 경계가 되돌려지며 역송금 수요가 완화될 수
있다.   
연준은 경기 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경기 확장이 지속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는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