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카페
  • 블로그
  • 페이스북
  • 코코공방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TOP

금은투자정보/뉴스

home home_arrow 시세정보 home_arrow 금은투자정보/뉴스
2017년 07월 24일 국내 가격 동향
한국금은 조회수:623 211.63.148.164
2017-07-24 11:04:46
상품시황


금값이 21일(현지시간) 달러 약세를 발판으로 상승흐름을 보이며 주간 기준 2개월래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유로 가치가
치솟으며 달러가 통화바스켓 대비 2016년 6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후퇴, 달러 이외 통화를 보유한 투자자들의 금 매입
가격이 낮아졌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전일 자산매입프로그램을 서둘러 축소하지 않겠다고 밝힌 뒤 채권 수익률도
하락했다.
수익률 하락은 이자 수익이 없는 금을 보유하는데 따르는 기회비용을 낮춰준다는 점에서 금값이 도움이 된다.
RJO 퓨처스의 선임 시장 전략가 조시 그레이브스는 "중앙은행들의 어조가 좀 더 온건해졌으며 달러는 금에 유리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금 현물은 뉴욕거래 후반 0.87% 오른 온스당 1255.0601달러를 가리켰다. 장중 고점은 1255달러로 6월 26일 이후 최고로
밝혀졌다. 금은 주간 기준으로 5월 이후 가장 큰 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의 금 선물 8월 인도분은 0.75% 전진, 온스당 1254.90달러에 마감됐다.
금은 유로 대비 달러의 약세와 수익률 움직임을 통해 혜택을 받고 있지만 금값 상승세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금리 인상 전망으로 제약을 받아 1200달러 ~ 1250달러 범위에 머물 것이라고 ABN 암로의 분석가 조르쥬 보엘이 말했다.
연준의 다음번 정책회의는 25일과 26일 열린다.
금은 1250달러 부근에 자리잡고 있는, 기술적으로 중요한 100일 이동평균과 50일 이동평균의 저항선을 모두 돌파했다.
줄리우스 베이어의 분석가 카르스텐 멘케는 채권 수익률 하락과 달러 약세가 금값이 7월 10일 기록한 저점
1204.45달러로부터 3.9% 반등하는 것을 도왔지만 이는 물리적 수요가 아닌 숏커버링에 의해 주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금 상장지수펀드인 SPDR 골드 트러스트의 금 보유고는 이달에 4.3% 줄었다.

 



달러/원 환율


24일 달러-원 환율은 1,110원대에서 하방 경직성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달러화는 이달 초 1,150원대에서 1,110원대까지 가파르게 하락세를 보였다. 1,115원 선 하향 가능성을 살피며 지지력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글로벌 달러 약세가 지속되면서 달러화가 1,115원 선마저 내줄 경우 연저점 경신도 가능할 수 있다.
심리적으로 매도 쪽으로 기울 수 있기 때문이다.
달러화 연중 저점은 1,112.80원(3월 27일 종가기준), 1,110.50원(3월 28일 장중 저점)이다.
연저점에 앞서 1,115원 선 부근에서 외환당국의 속도 조절설 스무딩오퍼레이션(미세조정)과 저점 결제수요가 한 차례
지지선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환당국은 글로벌 달러 약세에 맞서 달러화를 끌어올리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저점 결제수요와 함께 숏플레이가 급격하게 쏠리지 않도록 달러화를 떠받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스무딩오퍼레이션 부담이 달러 매도를 제한할 경우 달러화가 1,110원대 후반에서 반등할 여지도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기대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가능성 확인도 필요하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있어 달러화 하락 폭이 크지 않을 수 있다.
재닛 옐런 미 연준의장의 코멘트만으로 달러 약세를 끌고 가기는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번 FOMC 회의는 별도의 기자회견이 없다.
FOMC 결과에서 양적 완화 축소에 대한 특별한 시그널을 찾지 못한다면 달러 약세가 확대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이 현재 진행형이라는 점은 달러 약세를 심화시킬 수 있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검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가족, 측근 등으로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이날도 서울환시는 유로-달러 환율과 달러-엔 흐름에 주목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로-달러 환율은 1.16달러대에서 여전히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고, 달러-엔 환율은 111.11엔 부근에서 무거운 흐름을 보인다.
이와 함께 아시아통화 흐름에 연동되며 달러 약세 보폭을 조절할 가능성이 크다.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환율은 1,118.00/1,119.00원에 최종호가됐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35원)를 고려하면
전거래일 현물환 종가(1,118.20원) 대비 0.65원 오른 수준이다.
저점은 1,118.00원, 고점은 1,118.80원에 거래됐다.

댓글[0]

열기 닫기

장바구니 주문/배송 전체보기